수수께끼의 철가면 사건 #4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수수께끼의 철가면 사건 #4

페이지 정보

조회 141회 댓글 0건 작성일 20-07-01 12:14

본문

생마르 간수장은 1669년 죄수가 피네롤로 감옥에 수용되어 생트마르그리트 섬과 바스티유로 이송되기전까지의 29년간, 매주 육군장관인

루부아에게 보고서를 보냈습니다. 이 이례적인 처치는 루이 14세가 가면 죄수에게 엄중한 감시를 게을리하지 않았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수천 통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편지 대부분은 루이 14세의 명령에 따라 처분되었지만, 다행히 현재 약 백여 통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드제가 최초로 유폐되었던 피네롤로는 이탈리아 북부에 있는 알프스 산중턱의 작은 마을로, 17세기 당시에는 마을 전체가 성채로 둘러싸인

견고한 요새였습니다. 탑 네 개와 성벽 위에는 무장한 병사들이 보초를 서고, 외벽 주위의 담은 불론 안쪽에도 높은 방어벽이 서 있었습니다.


8016db4dbfc2a0527785f2b981ebcc35_1593574989_3037.jpg
 

1687년, 유스타슈 드제는 생마르 간수장과 함께 피네롤로에서 곧바로 생트마르그리트 섬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이송 시 어찌나 경계가

삼엄했던지 하마터면 드제가 질식사했을 뻔한 정도 였다고 합니다. 생마르는 루부아게게 보낸 편지에서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죄수를 섬으로 이송시킬때 가장 안전한 방법은 천으로 감싼 바구니라고 생각합니다. 죄수가 질식하지 않도록 안쪽 공기가 잘 통하게 하겠지만,

외부에서 아무도 그를 보거나 말을 걸 수 없도록 하겠습니다."


바구니를 호위하기 위해 네다섯 명의 병사가 붙었고, 바구니를 옮기는 인부 여덞 명은 일부러 큰 돈을 들여서 이탈리아의 토리노에서 데리고 왔습니다.

토리노 인부는 드제가 사용하는 프랑스어를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생트마르그리트 섬에는 12개 정도의 감방과 수비대를 수용하는 커다란 건물이 있었는데도 7천 2백 리브르(프랑스의 옛 은화. 1796년까지 사용)나 들여

일부러 드제의 감방을 다시 고쳤다고 합니다. 드제의 방은 지금도 남아있는데, 천장까지의 높이가 4.5미터에 면적은 30제곱미터 정도이고, 칸 만이

내려다보이는 사방 2미터 크기의 창이 있는 밝은 방이었습니다. 그러나 삼중문에 징이 박혀 있고, 창에는 철로 만든 촘촘한 격자가 끼워있었습니다.


생트마르그리트 섬의 생활은 그 이전과 다를 바 없는 일상의 연속이었습니다. 하루 몇 수(프랑스의 옛 화폐 단위)면 가능한 다른 죄수에 비해

드제를 위해서는 몇 천 리브르나 되는 생활비를 지출했습니다. 경비가 느슨해질 기미는 조금도 보이질 않았고, 식사는 생마르나 부관인 로자르주,

라모테 게랭이 직접 가져다 주었습니다.


8016db4dbfc2a0527785f2b981ebcc35_1593575018_9509.jpg
 

1698년, 생마르는 간수로서 최고 위치인 바스티유 감옥 사령관으로 임명됩니다. 7월 19일자 루부아의 편지는 가면 남자와 관련된 왕복 서신 중

마지막으로 보낸 것으로, 거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페하는 당신이 생트마르그리트 섬에서 바스티유로 부임할 것을 명하셨소. 그때는 당신의 오랜 죄수를 데리고 갈 것이며, 그 자가 사람들 눈에

띄거나 누군가에게 알려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시오. 사전에 바스티유에 있는 페하의 대리관에게 죄수가 도착한 후 즉시 수용될

수 있도록 감방을 준비해 둘 것을 편지로 요청해 두시오."


편지는 예전과 변함 없이 가면의 남자가 사람 눈에 띄지 않도록 하라고 집요할 정도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1698년 8월 하순 어느 아침,

생마르 일행은 수비대와 가마에 태운 가면 죄수와 함께 파리로 떠나게 됩니다. 작은 시골 요새의 간수장이 바스티유 사령관으로 임명된 것도

이상하지만, 그가 부관에서부터 신분이 낮은 간수까지 말단 부하를 한 명도 남김없이 바스티유까지 데리고 간 것 역시 수상한 일이였습니다.


루이 14세는 바스티유 드제를 유폐하기 위해 막대한 돈을 들였습니다. 드제 때문에 특별히 두꺼운 벽과 견고한 삼중문이 달린 독방을 만들었고,

죄수의 1년 생활비로 4천 3백 8십 리브로를 책정했습니다. 물론 다른 죄수에게는 하루 15수(20수 = 1리브로)밖에 쓰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간수들의

월급을 배로 올려 주고, 간수장인 생마르에게는 연간 4만 리브르의 월급과 몇만 리브르라는 보너스를 주었다고 합니다. 병사의 주급이 2리브르 정도였던

시대에 그의 수입이 얼마나 막대했을지 상상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ausi.xyz All rights reserved.